대표번호 1688-0621
긴급상담 010.6527.2844
법무법인 YK

상속재산분할소송, YK업무사례

상속재산분할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이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실 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저는 YK이혼상속센터에서 상속재산분할을 통해서 남편의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 상속재산분할에 대해서 궁금해 하실 여러분에게 어떻게 해서 상속재산분할을 받아낼 수 있었는지, 저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우선 간단하게 제가 도움을 받았던, 이곳 YK이혼상속센터에 대해서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곳은 29인의 변호사와 11인의 각 분야 전문변호사가 의뢰인의 사건을 진행합니다. 또한 5년 연속 소비자 만족도 1위, 6개 부문 브랜드 대상, 고객 감동 경영대상, 3년 연속 한국소비자만족지수 1위, 공감경영대상, 소비자 중심브랜드 대상 수상을 했던 경력으로 이혼가사전담 TF팀 운영을 하고 있으며, 이곳은 이혼전문 대표변호사가 직접 사건수행 하고 있으며 가사전문변호사가 사건을 직접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곳은 남녀 변호사 선택가능하며, 자필 감사리얼 후기, 승소 판례 직접 확인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연 평균 700건 이상의 사건수임담당하고 있었고, 29인의 변호사, 11인의 각 분야 전문변호사, 5인의 가사, 이혼전문변호사가 가사상속전문센터 운영으로 누적 가사사례 2,000건 이상, 그리고 1,500건 이상의 성공사례로 입증된 실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거기다가 이곳의 모든 전문변호사들은 판사, 검사, 출신 변호사였으며 각종 방송출연 및 인터뷰, 언론사에서 신뢰하는 변호사들이 의뢰인의 사건을 직접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이곳 YK이혼상속센터에서 남편의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었고, 그리고 빠르고 쉽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저는 저처럼 이러한 고민으로 변호사가 필요하신 분들에게 YK의 전문변호사에게 도움을 받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제가 겪었던 저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저는 남편을 만나서 사랑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런 남편과 결혼을 했고, 남편은 저와 결혼을 하고 시작한 사업이 성공을 하게 되면서, 큰 재산을 얻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런 남편이 사업을 성공할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은 것을 도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우리 부부가 일궈낸 사업, 재산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본인이 노력을 해서 일궈낸 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남편은 사업이 성공을 하고 난 뒤부터 많이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를 무시하는 발언을 많이 하기도 했고, 저는 그런 남편을 이해하려고 노력을 했습니다. 저희에게는 아이가 없었습니다. 제가 나이도 있었고, 몸이 많이 안좋아서 아이를 낳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남편은 항상 저에게 아이를 낳지도 못하면서 왜 결혼을 하려고 했냐고 항상 저에게 잔소리를 하며, 저에게 스트레스를 주었습니다.

어느날은 남편의 귀가가 너무 늦어져서, 남편에게 전화를 자주 했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저의 전화를 받을 때 마다 저에게 제발 신경을 쓰지 말라고 하였고, 저는 남편에게 도대체 언제 오려고 하는 거냐며, 제발 집으로 일찍 귀가를 할 수는 없냐고 말을 했습니다. 그러면 남편은 항상 저에게 니가 뭘 안다고 일찍 귀가를 하라고 말을 하냐며, 또 다시 저를 무시하는 말을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의 휴대폰 너머에는 혼자가 아닌 듯 했습니다. 남편의 옆에서 어떤여자는 남편에게 빨리 전화를 끊으라고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옆에 여자는 누구냐고 물었고, 남편은 술에 취해있는지, 저에게 본인의 아이를 낳아 줄 여자라고 했습니다. 저는 남편의 말을 듣고,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혹시나 당신이 밖에서 아이를 낳아온다면, 나는 그 아이를 키워줄 자신도 없고, 바로 고아원에 가져다 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저에게 그러면 이혼을 해버릴것이라며, 이제는 제가 없어도 본인은 잘 살수있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그리고 잠시후 남편의 전화가 끊어졌고, 저는 끊어진 휴대폰을 바라보며 씁쓸한 감정을 느껴야 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남편은 오랜만에 집으로 귀가를 했습니다. 저는 남편에게 지금까지 어디서 뭘 했냐며 다그쳤지만, 남편은 저의 그런 잔소리에 인상을 찌푸리기만 했습니다.

저는 남편에게 그때 통화를 할때 옆에 있던 여자는 누구냐며 물었고, 남편은 저에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을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계속해서 남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지금 외도를 저지르는 것이냐고, 당신이 그때 나에게 뭐라고 말했는지 아냐고, 아이를 낳아줄 여자라고 했다고, 당신 기억하냐고 계속물어보았고, 남편은 그저 가만히 저의 말을 듣고만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그 여자와의 관계를 당장 정리하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저에게 그 여자와 관계를 정리할 테니, 당신은 임신을 해달라고 저에게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은 저에게 임신을 해서, 아이를 출산하라고 건강한 아이를 출산해준다면 그 여자와의 관계를 모두 정리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남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정말로 당신이 했던 말이 사실이냐고, 그 여자에게서 아이를 낳기 위해서 외도를 저지르는 것이냐고 물어보았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맞다고 했습니다. 저는 남편이 있는 그 자리에서 주저앉아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어떻게 그럴 수가있냐고, 내가 이렇게 살아있고, 이렇게 당신이랑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 다른 여성과 외도를 저지르고 부적절한 관계를 맺을 수가 있냐고, 어떻게 다른 여성에게서 아이를 낳으려고 하냐고, 말을 했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저에게 말했습니다. 본인도 이런 행동이 잘못됐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하지만 본인과 저는 나이가 많았고, 거기다가 저는 아이를 임신하면 안되었기 때문에 나중에 본인이 죽고 나서 회사를 물려줄 수있는 아이가필요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나와 상의를 해서 아이를 입양하는 방법도 있지 않냐고 물어보았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본인의 핏줄에게만 회사를 물려주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그것도 나에게 말을 하고, 다른 여성의 배만 빌려서 나의 난자와 당신의 정자를 인공수정해서 아이를 얻는 방법도 있지 않냐고, 왜 그렇게 극단적인 방법을 생각해서 아이를 얻으려고 하냐고 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저에게 말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저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저를 닮은 아이를 본다면, 그 아이에게 정이 안 갈것이라고 생각을 했고, 그래서 차라리 예쁘고 젊은 여자에게서 아이를 얻어야 겠다고 생각을 했답니다. 저는 남편에게 울면서 말을 했습니다. 평생을 당신을 위해서 살았다고, 당신이 하지말라는 행동은 안했고,당신이 시키는 일이라면 뭐든지 했다고, 그런 나를 어떻게 배신을 할 수가 있냐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저에게 이런 사람이라서 정말 미안하다고, 그 여자와의 관계는 아이가 태어나면 바로 정리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물어보았습니다.

혹시 그 여자가 지금 임신중이냐고 물었습니다. 남편은 맞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정말 나쁜사람이라고.. 나는 당신이 그 아이를 데려온다면 절대로 돌보지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며칠뒤, 남편은 아이가 아니라 임신중인 여자를 집으로 데리고 왔습니다.

저는 남편이 데리고 온 여자를 반겨줄 수없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여자에게 단 한마디도 말을 걸지 않았고, 식사시간이 되어도 저는 그 여자의 밥은 챙겨주지를 않았습니다. 그 여자는 저의 눈치를 보면서 밥을 먹고, 청소를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런 그 여자의 행동에 점점 안쓰러워졌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여자에게 더이상 청소를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일 하는 아주머니에게그 여자의 방도 청소를 해달라고 부탁을 했고, 식사를 하는 시간에는 그 여자를 불러서 같이 식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어쩔 수 없이 그 여자를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그리고 몇달 뒤,그 여자는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하였고, 아이가 태어난지 1년이 되었을 때, 남편에게 엄청난 재산을 받고, 아이를 두고 집을 떠났습니다.

저는 그 여자대신해서 아이를 돌봐야 했습니다. 아이는 너무나도 예뻤습니다. 정말 제가 낳은 아이같았고, 저는 그 아이를 보면서 가슴으로 낳은 아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5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저는 아이에게 최선을 다해서 모든 것을 다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그런 저의 마음을 아는지, 예상보다 똑똑하게 행동을 했습니다. 아이는 또래 아이들보다 키도 크고, 덩치도 컸습니다. 그리고 또래 아이들보다 기억력도 좋았고, 습득력도 좋았습니다. 저는 그런 그 아이가 커가는 모습을 보는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그 아이덕분에 저희 부부의 관계도 많이 회복이 되었고, 저는 그 아이가 오히려 저희 가족에게 희망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이 원하는 아이로 만들기 위해서 노력을 했습니다.남편은 저에게 아이가 나중에 성인이 되었을 때 회사경영을 바로 할 수있도록 교육을 하라고 했으며, 그리고 저는 남편이 원하는 데로 아이를 경영인에 맞춰서 성장을 시키고 있었습니다. 아이는 정말 똑똑한 아이였습니다. 아이는 남편이 바라는데로, 원하는데로 성장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가 17살이 되던 해, 남편은 큰 병을 얻게 되었습니다. 저는 남편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 유명한 의사들에게 남편의 치료를 부탁했지만, 남편은 나을 수 없는 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너무나도 절망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런 남편의 곁에서 남편을 지켜주었습니다. 회사에 출근을 할 수조차 없을 만큼 남편은 많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을 대신해서 회사에 출근을 했습니다. 남편은 대신해서 저는 경영을 맡게 되었습니다.
회사의 일은 상당히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저는 회사를 포기하고 남편에게만 집중을 할 수없다고 판단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회사를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은 시간이 지날 수록 계속 병들어갔습니다. 저는 그런 남편의 모습을 보면서 많이 슬펐고, 속상했습니다. 건강한 체격을 자랑하던 남편은 어느새 많이 말라버렸고, 그 병이 얼마나 심각한지, 남편은 말을 할 수없을 만큼 많이 고통스러워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매일밤 그런 남편을 보면서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눈물을 흘리다가 지쳐서 잠에들어야 했습니다.그리고 저는 눈을 뜨면, 남편이 자고 있는 방으로 들어가서 남편이 잘 있는지 확인을 해야했습니다. 그리고 남편이 잘 있는 것을 확인하면 저는 회사로 출근을 해야했습니다.
남편은 건강했을 때에도 성격이 많이 괴팍했는데, 병으로 인해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많이 약해지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지 더욱 괴팍해졌습니다. 조금만 신경에 거슬리는 것이 있으면 화를내면서, 물건이든 뭐든 모두 부셔야 했습니다. 저는 그런 남편에게 제발 진정을 하라고 말을 해봤자 남편은 저에게 예전에 제가 아이를 낳지못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저를 버렸어야 했다며,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남편이하는 말을 듣고, 그게 무슨 말이냐고 했고, 남편은 아이를 보면서 웃으면서 모든 것을 말했습니다. 너의 친 엄마는 술집에서 일을 하는 몸을 파는 여자라고, 그리고 남편은 아이에게 니네 엄마는 30만원짜리 잠자리를 통해서 너를 임신했고, 본인은 그것을 알고 혹시나 너를 수술을 통해서 지울까봐, 너희엄마를 이 집으로 데리고 들어왔다고,그리고 출산을 하고 니가 기억을 하기전에 니네 엄마를 내쫓았고 니네 엄마는 막대한 재산을 가지고 떠났다고.. 아이는 충격적인 표정으로 손을 부들부들떨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남편에게 다가가서 제발 그만하라고, 아이가 충격을 받아서 쓰러지기라도 하면 어쩌냐고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계속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큰 충격을 받았는지, 눈망울에 눈물을 가득 담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저는 남편에게 정말 나쁜사람이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그리고 저는 아이를 쫓아갔습니다. 아이는 대문앞에서 쭈그리고 앉아서 울고 있었습니다. 저는 아이에게 다가가서, 아이를 안아주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저에게 말을 했습니다.지금까지 제가 엄마인줄 알았다고, 본인의 친 엄마가 술집여자에다가,몸을 파는 여자라는 사실을 아니까, 그 사실을 믿을 수가없다고 했습니다.그래서 저는 아이에게 말했습니다. 믿고 싶지않다면 믿지 않아도 된다고,언제나 평생 너의 엄마는 나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저를 바라보고 한참을 울었습니다. 저는 아이를안아주고 달래주면서 말했습니다.

나는 너를 키우고, 돌보면서 나의 가슴으로 낳은 아이라고 생각하고 너를 사랑했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아이를 달래주었고, 몇달동안 아무런 일도없이 출근, 회사, 퇴근, 남편, 아이 이렇게 5가지만 걱정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제가 회사에 출근을 했던 어느날, 남편을 돌보는 간병인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저는 그 전화가 왠지 불안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전화를 받았고, 간병인은 떨리는 목소리로 저에게 말을 했습니다. 남편분이 돌아가셨다고, 마지막에 하셨던 말씀이 저를 찾으며 미안하다고 하는 말씀이셨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눈물이 왈칵쏟아졌고, 바로 집으로 뛰쳐갔습니다. 그리고 저는 눈을 감고있는 남편을 끌어안으면서 울었습니다. 지금까지 남편과 함께했던 것들이 필름처럼 지나갔습니다.

 

남편이 떠난지 몇주가지나고, 남편의 이름으로 되어있던 재산들을 정리하기위해서 변호사를 불렀습니다. 그리고 변호사는 남편의 모든 재산을 아이에게 남겼고, 아이는 그 재산들을 감당할 수 없었기때문에 보호자가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그 막대한 재산들을 본인을 낳아준 친 어머니에게 주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어째서 갑자기 그 여자에게 그 재산들을 주는 것이냐고,그러자 아이는 갑자기 돌변한 눈빛으로 저를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이제 아버지께서 돌아가셨으니, 본 모습을 보이라고, 아버지께서 돌아가시면, 본인을 내쫓으려고 한 것이아니냐고, 그래서 본인은 본인의 자리를 지켜야 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갑자기 변해버린 아이의 모습을 보고, 생각을 했습니다. 남편과 내가 세운 저 회사만큼은 지켜야겠다고 저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저는 YK이혼상속센터에 방문을 해서 상속재산분할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곳의 변호사님 덕분에 남편이 죽으면서 남긴 재산들을 상속재산분할을 받게 되었고, 자녀보다는 배우자에게 더 많은 재산을 분할해야하는 것이 법이었습니다. 거기다가 아이는 아직 미성년자였기 때문에 아이의 남은 상속재산분할금들은 제가 보관하고있다가 아이에게 넘겨주기로 하였습니다. 그렇게 저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남기고 간 재산들을 돌려받을 수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법무법인 YK (와이케이)    사업자등록번호 : 354-87-01611    대표변호사 : 강경훈    광고책임변호사 : 김범한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103, 법무법인YK    대표번호 : 1688-7073    휴대전화번호 : 010-3042-4703    FAX : 02-522-4702
COPYRIGHT©2023 YKLAW. ALL RIGHTS RESERVED
Scroll to Top